비움 : 스마트폰 케이스

불필요한 물건을 줄이는데 생각이 스마트폰에까지 미쳤다. 중점사항은 스마트폰 케이스가 과연 필요한가다. 현재 사용중인 케이스는 구매시 제공받은 것인데 투명하지만 두께가 조금 있는 말랑한 타입이다. 파손보호라는 명분이 있겠지만 얇다고 비싼 값을 치룬 맛폰을 심지어 몇천원을 더 내고 두꺼운 폰으로 다운 그레이드 할 이유가 있느냐는 것이다.

이전까지 두 폰을 쓰면서 모두 알폰(또는 생폰)으로 사용했다. 남들은 잘도 떨어뜨리고 부수고 교체하건만, 나만은 수십번 떨어뜨려도 멀쩡하다. 너무 멀쩡하니 가끔은 억울하다는 생각마저 든다. 어찌되었든 이번폰도 케이스를 제거해 보았는데 이거 느낌이 매우 이상하다.

알폰상태로 손에 쥐니 입영일이 떠오른다(?). 허전한 뒤통수를 차갑게 스쳐지나가던 그날의 바람… 새로운 폰은 얇기도 정말 얇고 베젤도 거의 없다시피 해서인지 서글퍼 보인다. 그래서 이렇게도 맥락없는 기억이 떠오른 것일 거다.

이제 다 컷다고 말하지만 아직도 어린 티가 많이 나는 신병같아 몇번을 케이스를 씌웠다 뺐다 하다가 결국은 케이스를 뺐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