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용도

얼마전에 강남 코엑스에 다녀 왔는데, 책을 말 그대로 ‘장식용’으로 쓰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읽는데서 오는 유익함도 있지만 바라보는 것에서 얻는 유익함도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잘 쌓여 있는 책을 보자니 소박한 경외감이 밀려온다.

색깔, 크기, 두께 어느 하나 똑같은 것이 없는데도 질서가 느껴지고 조화롭다. 잘 정돈된 사회가 있다면 이와 같겠지.

댓글 남기기